유럽언론 '박지성 가치, 1년 반만에 140억으로 급감'
2012-03-21 21:54 (한국시간)
박지성
박지성의 가치가 1년 6개월 사이 30% 가까이 곤두박질친 것으로 드러났다.

2011-2012시즌 겨울 이적시장의 선수들 몸값을 점검해본 결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박지성의 경우 시장 가치가 950만유로(약 140억원)로 집계됐다고 독일의 <트란스퍼마르크트>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40억이면 어마어마한 거액이다. 유럽에서 뛰는 선수를 포함한 한국 축구선수로 최고몸값이다.

그러나 작년과 비교했을 때는 큰 폭의 하락세를 막지 못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앞둔 6월 당시 박지성의 몸값은 대략 1,150만유로(당시 환율 180억원)으로 산정된 바 있다.

환율 등 여러 요소를 감안하더라도 그때에 비해 30% 가까이가 급격하게 추락했다.

박지성은 축구선수로서 나이가 적은 편이 아닌 축에 속하게 됐다. 올해로 만 31세다.

게다가 맨유에서의 입지나 활약상이 예전만 못하다. 국가대표를 은퇴하고 맨유에 올인하고 있지만 새로 들어온 애슐리 영과 기존의 루이스 나니, 안토니오 발렌시아, 최근에는 스트라이커이면서 왼쪽 윙어로 심심찮게 기용되고 있는 대니 웰벡 등에게 밀려 적어도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뛰는 시간이 대폭 줄어드는 양상이다.

이런 점들을 다각도로 분석해봤을 때 유럽 구단들은 박지성의 가치가 해가 다르게 떨어지고 있다고 보는 듯 하다.

기타 한국선수로는 750만유로(111억원)를 자랑한 볼튼 원더러스 FC의 이청용이 2위에 올랐다. 선배 박지성과 격차가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3위는 아스널에서 뛰는 600만유로(89억원)의 박주영, 최연소 프리미어리거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지동원은 150만유로(22억원)로 책정됐다.

지동원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뛰는 손흥민(450만유로, 67억원)보다도 낮았다.



정재호 기자, kemp@ukopia.com
Copyright ⓒ 2006~2013 uKopia Inc.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한 네티즌의견 (총 0건)
Powered by Hotcourse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