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의 곤돌라가 "사랑을 맺어준대요"
2011-10-14 16:39 (한국시간)
이탈리아 북부도시 베니스는 독특한 문화를 발전시켜온 낭만의 도시다. 특히 수로 위를 유유히 떠다니는 곤돌라는 베니스를 대표하는 낭만의 상징이다.

곤돌리어의 흥겨운 노랫소리를 들으며 운하를 돌게되는 곤돌라 유람은 이곳을 찾는 이방인들로 하여금 이국적인 분위기에 흠뻑 빠져들게 한다.

하지만 이러한 운치를 맛보기 위해 로마행 티켓을 구입할 필요까진 없다. LA에서 30∼40분 남짓 거리인 롱비치에서는 미국판 베니스 곤돌라가 남가주 연인들을 매일 실어나르고 있다.

 
롱비치 최남단 벨몬트 쇼어지역에 자리잡고 있는 ‘곤돌라 게터웨이(Gondola Getaway)’는 미국판 곤돌라 관광업체.

이 곤돌라는 롱비치 고급주택가인 네이플스(Naples·영어로 나폴리를 의미함) 섬 주변 1마일 구간의 운하를 돌며 남가주 정취가 물씬 풍겨나는 낭만의 세계로 안내한다.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곤돌라 게터웨이 선착장을 떠나 네이플스 섬 내부의 네이플스 운하와 리보 알토 운하를 돌아보는 것이 1시간 남짓 걸리는 이 곤돌라의 유람코스다. 

이 유람코스에서는 잔잔한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흥겹게 노젓는 곤돌리어가 분위기를 한껏 잡아가면서 안내를 맡는다.

그러나 로맨스의 압권은 곤돌라 유람 자체가 결코 아니다. 해가 저물면서 찾아오는 황혼과 어두움이 바로 무드 조성의 주역이다.

한잔의 와인을 마시면서 황혼빛에 시시각각으로 붉게 타들어가는 주변 풍치를 감상해보라. 그래도 수줍다면 달빛이 흐르는 밤하늘 아래 등불을 켠 곤돌라에 몸과 마음을 실어보자.

이 대목에 들어서면 제 아무리 부끄럼을 타는 연인들이라 할지라도 밀어 한두마디는 나누게 마련이다.

곤돌라 게터웨이측은 연인 그리고 결혼을 앞둔 커플이나 결혼을 기념하기 위해 찾는 부부들이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소개한다.

물론 유람하기가 무섭게 연인에게 키스를 퍼붓는 열정파가 있는가 하면 유람하는 동안 내내 한마디의 말도 나누지 않는 지조파(?)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대부분 곤돌라 유람이 끝나갈 무렵이면 비록 와인 한잔에 몸이 취하지 않을지는 몰라도 매혹스런 분위기에 마음이 취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게 이 곳 곤돌리어들의 말이다.

곤돌라 게터웨이의 곤돌라 유람은 아침 11시부터 밤 11시까지 주 7일 계속되며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경우에 따라서는 하루 전날 예약이 가능하기도 하지만 저녁이나 밤시간대에 유람을 즐기려면 적어도 1∼2주전에 시간을 잡아둬야한다.

주말 저녁 시간대에는 특히 그렇다.

곤돌라 승선비는 커플당 85달러며 최고 6명(3쌍)이 승선할 경우 추가 인원당 20달러. 그러니까 4명이서 곤돌라를 즐길 경우 125달러다.

업소측은 최소 7명에서 최고 19명이 승선할 수 있는 중형 곤돌라 유람관광도 제공하고 있는데 이 경우 1인당 25달러.

물론 같은 일행이 아닌 경우에는 함께 승선시키지 않는다. 연인하고만 함께 하고싶은 분위기를 깨뜨리지 않기 위함이다.

한편 곤돌라 게터웨이측에서는 모든 유람객들에게 얼음은 든 아이스 버켓 및 글래스와 함께 샐라미와 치즈 그리고 프렌치 브레드를 제공한다.

따라서 곤돌라 유람객들은 자신이 원하는 와인만 준비하면 된다. 물론 양주나 소다수 등을 대신 가져와도 상관없다.

참고로 유람이 끝난후에는 곤돌리어에게 20% 정도의 팁을 주는 것이 상례다.

또한 예약 스케줄대로 진행되는 만큼 시간적 여유를 갖고 미리 도착해야할 필요가 있다.

 가는 길
LA에서 35마일 거리에 위치해 있다. 남쪽방면으로 710번 롱비치 프리웨이를 타고 끝까지 가다보면 맨 왼쪽 차선으로 롱비치 다운타운 방면으로 빠지면서 프리웨이가 쇼어라인 드라이브(Shoreline Dr.)로 바뀌게 되는데 이를 따라가다 오션블러바드(Ocean Bl.)에서 우회전해 5마일 가량 더 가면 왼쪽에 나타나게 된다. 주소는 5437 E. Ocean Bl.이며 예약문의는 (562) 433-9595.


지익주 기자, ukopia.com
Copyright ⓒ 2006~2013 uKopia Inc.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한 네티즌의견 (총 0건)
Powered by Hotcourses Korea